홈- > 문화와역사 > 민속

  합천 묘산 묵와고가 (陜川 妙山 默窩古家)

지 정 번 호 : 중요민속문화재
지 정 일 자 :1984년 12월 24일
소 재 지 : 합천군 묘산면 화양리
규 모 : 2동
시 대 : 조선시대
가전하는 바로는 선조조에 선전관을 역임하였고 인조 때 녕국원종 일등공신으로 봉작된 파평윤씨 사성이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그 후 세세손손이 세거하여 오다가 일세손인 중세손에 이르러 지령의 도움을 얻어 항일 투사로 활약한 애국지사가 출현하였다고 한다.

창건 때의 가기는 넓이가 6백평이었고 명기의 산록에 의지하여 고설하였으며 이른 바 지기의 윤덕을 입어 가업이 융성하여져서 한때는 어덟 채나 되는 집이 들어차 있었고 그때의 연건평은 무려 백여간에 이르렀다고 한다.
지금은 그만 못하나 우람한 집이 자리잡고 있다. 대문채는 5칸이며 가운데 칸이 솟을 대문이다. 반듯한 내정이 있어 들어서면 좌측으로 사랑채가 보인다. 마당보다 훨씬 높게 대를 세우고 "ㄱ"자형 평면의 사랑채를 지었는데 4칸 규모의 내루가 앞쪽으로 돌출되어 있다. 내부의 마루끝에 주초를 놓고 원주를 세웠다. 축대 높이 만큼을 기둥 높이로 잡았다.

내부의 남,동벽은 판벽이며 문얼굴을 내고 인방 교창을 내었으나 지금은 문짝, 창 등은 없어져 원상을 보기 어렵게 되었다.서벽은 개방되었다. 사랑채는 2칸의 방에 이어 주간을 약간 좁힌 한 칸이 있는데 배벽을 판벽으로 막은 판상의 공간이다. 측벽과 전벽은 개방하였는데 대청의 용도라기보다는 배벽에 감실을 만들 정실과 같은 기능을 위하여 구성되었던 것 같이 보인다. 지붕은 맞배이나 매루의 앞 부분만은 합각을 세우고 팔작지붕으로 하였으며 홑처마에 기와를 이었다.

사랑채 내부에 이어 동편으로 중행랑체가 계속된다. 그곳에는 중문이 있어 내정에 들어서게 되었고 안채는 행랑채 보다 일단이 높아진 댓돌 위에 지리잡고 있다. 안마당 오른쪽에는 창고가 있으며 안채 좌측 뒤로 조금 떨어진 곳에는 이 집의 가묘가 별설되어 있다.

안채는 "ㄴ"자형 중 북변이 중심이고 이 부분에 안방 2칸이 있어 부엌으로 이어지고 있다. 방 앞에 전퇴가 있어 대청에 이어지는데 방 다음 칸, 그리고 "ㄱ"자 형으로 꺽이어 이어지는 부분까지가 대청이 되어서 6칸의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대청에 이어 건넌방이 있다. 전퇴가 없는 한 칸인데 다른 부분의 주칸보다 넓고 전벽 중심에 큼직한 무늬창을 내었다. 넓어서 시원하며 다른 집에서는 ?아보기 힘든 형상을 지늬고 있는데 이것이 이 집의 특색의 하나라고 할 수 있겠다. 처마는 홑처마이며 지붕은 맞배가"ㄴ"자 형으로 이어지고 기와를 이었다.
  50231 경남 합천군 합천읍 핫들2로 58 TEL : 055-931-2401 FAX : 055-932-0929
COPYRIGHT2006.HAPCHEON CULTURE CENTER ALL RIGHTS RESERVED